고향이야기   해병144기전우회   뿌리찾아서   검색정보   포토앨범   시집글마당   연락통신메모

일삼동지회   자료마당  음악(Old Pops)   건강-암투병기   인라인스케이트  강변자전거대행진

林氏의유래

뿌리를 찾아서      林氏유래      우리집뿌리      제사 상식      촌수와 호칭     우리집 계촌표     나주林氏(浦

임씨의 유래 (林氏)


임씨[林氏]는 중국 서하에 은나라 최후의 왕인 주왕의 폭정을 죽음을 무릅쓰고 직간하다가 참형을 당한 비간[比干]의 아들 견[堅]이 장림산에 은거하면서 성을 임[林]으로 하였다고 한다



임씨 본관은 문헌에 249본까지 기록하고 있으나, 현존하는 본관은 30본 미만인 것으로 전해지며, 그중에서 평택과 나주가 대표적이다. 평택임씨는 우리나라 임씨의 도시조로 알려진 임팔급[林八及]이 당나라 문종때 한림학사로 동래[東來]하여 평택 용주방에  세거하였으므로, 후손들이 본관을 평택으로 하였고,
<나주임씨는 고려때 대장군을 지낸 임비[林庇]를 시조로 하고있다.>
그후 오랜 세월이 흘러오는 동안 부안, 익산, 은진, 진천, 안동, 예천, 순창, 장흥, 옥야, 안의,울진 등으로 분적되어 세계를 이어왔다.

☆..나주임씨 (羅州林氏) .. ☆  

1> 시조 :  임 비[林 庇]........( 본관 및 시조의 유래 )

나주(羅州)는 전라남도에 위치하는 지명으로, 본래 백제의 발라군인데 통일신라 경덕왕이 금산군으로 고쳤고,

고려 태조때 나주로 개칭하였다.조선 인조때 금성현이 되었고, 그후 1981년 나주읍과 영산포읍이 합쳐서 금성시로 승격하였다.
나주임씨(羅州林氏)의 시조 임비(林庇)는 고려조에서 벼슬을 지내고, 충렬왕이 원나라를 다녀올때 호종했던 공으로 보좌 2등공신에

책록되어 철권(鐵券)을 하사받았으며, 뒤에 상장군에 올랐다.
그후 시조의 9세손 탁(卓)이 고려 말에 해남 감무을 역임한 후 고려의 국운이 기울고 조선이 개국되자 망국의 한을 가슴에 안은채

송도부조 현에서 북쪽을 향해 통곡을 한후 금성 회진으로 내려가 불사이군의 충절을 지켰으며 두문동(杜門洞) 72현의 한 사람으로

후세에 추앙을 받았고 그로부터 나주 임씨의 시원을 이루게 되었다. 가문을 빛낸 대표적인 인맥으로는 탁의 7세손 붕(鵬)이 예문관

검열과 승문원 주서를 거쳐 예조 및 병조 좌랑과 이조를 제외한 5조의 참의를 역임한후 광주목사,경주부윤을 지냈다.

붕의 아들 복(復)은 승문원 정자에 등용되고 양재역(良才驛) 벽서사건에 연루되어 삭주에 유배되었다가 풀려나와 향리에 내려가

은거하였으며, 아우 진(晉)은 무신으로 제주 목사와 5도 병마절도사를 역임하며 선정을 베풀어 청백리에 녹선되고 청정비 세워졌다.

백호(白湖) 제(悌)는 지제교와 장악원정에 올랐으나 당시 격렬했던 당쟁을 개탄하여 벼슬을 버리고 전국 명산을 찾아다니며 문필로

여생을 보냈다. 호쾌하고 의협한 시풍으로 호남파 시인 가운데 백미로 손곱혔으며, [화사(花史)]와 [수성지(愁城志)]를 비롯한

백호집(白湖集)], [계백류상영록(溪碧 觴永錄)]등의 문집을저술하여 크게 문명을 떨쳤고,

그의 아들 탄(坦)은 벼슬을 하지 않았으나 시명이 높았다.

그밖의 인물로는 인조반정에 공을 세워 정사원종공신에 책록되고 9군의 목사와 부사를 지낸 후 시명(試名)을 떨졌던

[타]와 이괄의 난에 의병을 일으켰던 [게], 안산 군수와 장성 부사를 지내며 선정을 베풀어 선정비가 세워졌던 세량(世良).

[창계집(滄溪集)]을 저술했던 영(泳 : 첨지중추부사 일유의 아들), [동사회강(東史會綱)]과 [노촌집(老村集)] 저자 상덕(象德) 등이 유명했다. 1985년 경제기획원 인구조사 결과 의하면 나주임씨(羅州 林氏)는 남한 총 62,205가구, 262,862명이 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 분          파
·장수공파 : 임익(임탁의 8세손) ·정자공파 : 임복(임탁의 8세손) ·절도공파 : 임진(임탁의 8세손)
·첨지공파 : 임몽(임탁의 8세손) ·도정공파 : 임유소(임탁의 손자)

3> 대표적 인물
·임서 : 인조 때 황해도관찰사를 지냈다.
·임담 : 임서의 아들. 인조 때 문과에 급제, 유탁(柳濯)의 모반사건을 처결하고 이조판서, 의금부판사를 지냈다.
·임한호(漢浩) : 승지 임상원(象元)의 아들. 정조 때 문과에 급제, 이조판서, 판의금부사 등을 거쳐 순조 때 우의정을 역임했는데 서얼의 등용을 주장하여 서자도 벼슬할 수 있게 하였다.
·임득명 (得明) : 시, 서, 화의 삼절(三絶)로 불리었다.
·임제 (林悌) : 문장가

 4>  집   성   촌

     전북 남원군 산동면 월석리     전남 무안군 삼향면 유교리     전남 완도군 완도읍 망석리

     경북 달성군 화원면 설화동      전남 무안군 몽탄면 이산리     전남 장성군 남면 삼태리

     전남 완도군 청산면 국산리      충남 서천군 화양면 와초리

경북 포항시 남구 장기면 읍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