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라인 부산대회 다녀왔습니다.

2014.02.25 14:27

mjlim 조회 수:1790

내가 어렸을 적엔 인라인 스케이트가 없었다. 인라인 스케이트는 63세가 되는 해에 알고 접하게 되었다.

나는 어려서부터 바다를 좋아했다.

먼 10리길을 걸어서 바닷가에 있는 외갓집으로 매일 찾아갔다.

볏집 지붕에 토담으로 지은 집 넓은 마당에 싸리나무 울타리대문을 나서면 곧바로 고운 모래사장이 있는 깨끗한 해수욕장이었다. 우측엔 야트막한 수 많은 바위가 파도를 머금고 있는 깊은 바다가 내 놀이터였다.



물안경 끼고 물속 바위틈새 숨은 물고기를 대나무에 철사 고무총으로 잡은 물고기를 끈으로 아가미 엮어서 허리에 차고 집으로 달려간다.



「할매야 오늘 마이 잡았제..」

「오야 ... 배 안고프나? 」

「저 놈의 소상 커서 뭐 델라 카노」



이때의 내 꿈은..? 꿈이 뭔지 몰랐을 때였었지만 내가 좋아하는 것 특기를 살렸으면 수영선수가 아니면 고기 잡이었을 것 같다.



일제시대 해방과 그리고 6.25를 겪으면서 한 세상을 바쁘게 살아 오면서 나에게 주어진 세대에서는 삶을 즐길 수 있는 레포츠가 없었던 것 같다.

노년이 된 지금 내가 현대인의 레포츠로 인라인 탄다.



어려서는 자연적 빙판이 된 곳 찾아서 얕은 개천이나 강가에서 철사로 만든 스케이트를 타고 놀았던 시절은 있었지만 롤러 스케이트나 인라인 스케이트는 없었었다.



처음으로 접해보는 인라인이 어느덧 3년이 훌쩍 지나가고 일상의 친구가 되었고 조금 더 빠르게 달릴 수 있는 실력으로 향상되어 중급에 입문한 것 같다.

이제는 더 멋진 자세로 인라인 탈 수 있는 폼을 다듬는 목표로 연습한다.



작년 5회대회에도 참가 했었고

댓글 0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8 바람이 분다. mjlim 2014.02.25 1793
» 부산대회 다녀왔습니다. mjlim 2014.02.25 1790
196 2009년 4월8일 열심히 인라인 탑니다. mjlim 2014.02.25 1770
195 눈.! mjlim 2014.03.20 1769
194 중랑천에서.!(청둥오리) mjlim 2014.03.20 1766
193 오늘은 2007년 추석입니다. mjlim 2014.02.25 1757
192 중랑천에서.! 인라인타고-2- mjlim 2014.03.20 1757
191 내일 mjlim 2014.02.25 1756
190 오딧세이...1 mjlim 2014.02.25 1754
189 창 밖에 봄비.! mjim 2014.03.23 1753
188 중랑천에서.! 인라인타고-1- mjlim 2014.03.20 1751
187 녹천에서 성산대교 mjim 2014.03.23 1750
186 2011년7월6일수요일 사이클 타고 상암가는길.! mjlim 2014.02.25 1748
185 중랑천에서 인라인타고 mjlim 2014.03.23 1746
184 2009년 4월7일의 오후 mjlim 2014.02.25 17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