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07월26일
겹도록 내리는 장맛비 또 내린다. / 청솔(임미조)

머물지 않는 세월
한세상 끝 자락 살면서 아쉬움만 쌓이고
내 곁에서 더 멀리 떠나간다.

오늘같은 날
흐린 하늘을 바라보며 온 몸을 작게 움츠리고
중랑천 인라인 트랙으로 달려간다.

아무 것도 남김 없이
뇌리 속에 남은 복잡한 생각 모두 희석 시키고
마음 편하게 인라인 탄다.

물 내음 풍겨오는 중랑천
시원한 바람비가 가슴을 파고든다.
장대비가 곧 쏟아질 듯

아쉬움을 접고
집으로 간다.
밀려오는 비 구름 보다 더 빨리 달려야 한다.

빗물에 젖은 시커먼 하늘의 비
도착점 몇 미터 앞에서 후두두 쫘~악
쏟아 내린다.

휴~.! 다행이다.
길 바닥에 첨벙내린 비 머물지 못하고 또 흘러서
그 어느 곳으로 간다.

엄청 많은 집중호우 비
또 내린다는 예보...
정말 여름 장마빗 겹도록 내린다.

댓글 0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3 세월이 가네..! mjlim 2014.02.25 1504
182 3월18일 봄이오는 길목에서 인라인 타고.. mjlim 2014.02.25 1529
181 비가왔다.고맙게도...! mjlim 2014.02.25 1502
180 노인과 봄 mjlim 2014.02.25 1484
179 괜찮아 괜찮아.! mjlim 2014.02.25 1459
178 쌀쌀한 봄 흰 눈이 내리네. mjlim 2014.02.25 1461
177 오늘은 목요일 비 mjlim 2014.02.25 1503
176 바람..! mjlim 2014.02.25 1528
175 흘러가는 세월아.! mjlim 2014.02.25 1647
174 흰 구름 흘러가네.! mjlim 2014.02.25 1661
173 내일이면 밝은태양 솟아 오른다. mjlim 2014.02.25 1565
172 바람이 분다. mjlim 2014.02.25 1796
171 황혼의 인생..! mjlim 2014.02.25 1985
170 2009년 4월7일의 오후 mjlim 2014.02.25 1747
169 2009년 4월8일 열심히 인라인 탑니다. mjlim 2014.02.25 17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