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http://mjlim.com/images_bg-0/images_bg-0019.gif" width="192">






    봄이 오는 길목
    (중랑천에서...!) / 청솔(임미조)



    찬 바람 멈춘 자연의 대지
    중랑천에서
    봄을 찾아 길을 걸었다.

    앙상하게
    말라 버린 개나리 나뭇가지 겨우내 살아
    속 푸르게 촉촉히 젖었구나.

    겨울 가고
    봄 오는
    모습은 보이지 않고

    흐르는 중랑천 물가
    은 보라 빛 갈매기 나그네 새가
    떼지어 앉아 있다.

    바다 새 갈매기
    날개 짓 하며 푸드득
    어쩜.! 청동이 같이 헤엄도친다.

    하기야
    중랑천에 날아온 청동이 왜가리 갈매기
    모두 다 물새 들인 것

    눈 녹은 물가에
    촉촉히 물 먹은 땅 속에 묻힌
    새 생명 속삭임

    뭉치고 엉키고
    땅 바닥에 찰싹 달라붙은
    늙은 잡초들

    파아란 꿈을 꾸며
    아픔과 고통을 인내하면서
    봄을 기다린다.


댓글 0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8 중랑천의 밤 풍경 mjlim 2014.02.25 2675
167 2011년7월6일수요일 사이클 타고 상암가는길.! mjlim 2014.02.25 1746
166 중랑천 로드길.! (경기도제2청사방향) mjlim 2014.02.25 1818
165 금실 좋은 청둥오리 한쌍.! mjlim 2014.02.25 1711
164 장마비가 내립니다. mjlim 2014.02.25 1506
163 중랑천길 걸으며... mjlim 2014.02.25 2223
162 나는 인라인 스케이트가 좋다.! mjlim 2014.02.25 1582
161 2011년 5월7일 상계동... mjlim 2014.02.25 1926
160 강화 전등사에서(2)...! mjlim 2014.02.25 1866
159 강화 전등사에서(1)...! mjlim 2014.02.25 1885
158 오이도에서..(도대체 맛 집은 어디에.!.) mjlim 2014.02.25 1947
157 열정과 용기로.! mjlim 2014.02.25 1627
156 2011년 3월30일 중랑천에서.! mjlim 2014.02.25 1470
155 2011년 3월의 봄 (할아버지의 인라인 스케이트) mjlim 2014.02.25 1472
» 봄이오는 길목 (중랑천에서...!) mjlim 2014.02.25 15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