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글방 중랑천길 걸으며...

2014.02.25 14:27

mjlim 조회 수:2223


중랑천 길 걸으며... / 청솔(임미조)

어젯밤
몰래
살짝 땅을 적신 도독비가 내렸다.

생각도 없이
멍청하게
눈 물진 하늘만 바라 보다가
희석된
지난 날의 추억으로
고독을 심었다.

밤을 만들 어가는
해질녘의 풍경
조금 더 가까이 다가가 볼까 하여
산책을 나갔다.

비는 내리는데.
비 내리는 모습은 보이지 않고



인라인 트랙에
홑 날리듯 내리는 가루비
청명하게 반짝인다.


삶의 무게만큼
뒤엉킨 삶의 추억들이
점점
더 멀리 살아지듯

어둠으로 죽어가는 길
우산 쓰고 걸었다


중랑천 길섶에
키 작은 풀 들의 잎 새에는
비 꽃이 되어
몽올진 빗물 호기심으로 바라보며 ...



황홀한 밤 풍경 사진에 담고
내 발걸음
무겁게...
더디게...
천천히 걸었다.

댓글 0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8 중랑천의 밤 풍경 mjlim 2014.02.25 2675
167 2011년7월6일수요일 사이클 타고 상암가는길.! mjlim 2014.02.25 1746
166 중랑천 로드길.! (경기도제2청사방향) mjlim 2014.02.25 1818
165 금실 좋은 청둥오리 한쌍.! mjlim 2014.02.25 1711
164 장마비가 내립니다. mjlim 2014.02.25 1506
» 중랑천길 걸으며... mjlim 2014.02.25 2223
162 나는 인라인 스케이트가 좋다.! mjlim 2014.02.25 1581
161 2011년 5월7일 상계동... mjlim 2014.02.25 1925
160 강화 전등사에서(2)...! mjlim 2014.02.25 1865
159 강화 전등사에서(1)...! mjlim 2014.02.25 1884
158 오이도에서..(도대체 맛 집은 어디에.!.) mjlim 2014.02.25 1946
157 열정과 용기로.! mjlim 2014.02.25 1626
156 2011년 3월30일 중랑천에서.! mjlim 2014.02.25 1469
155 2011년 3월의 봄 (할아버지의 인라인 스케이트) mjlim 2014.02.25 1471
154 봄이오는 길목 (중랑천에서...!) mjlim 2014.02.25 1522